Womens
[베스띠벨리&씨] 부평점, 오픈 두 달 만에 매출 3억원 달성
본사-대리점 간 긴밀한 커뮤니케이션으로 운영 전략 수립 결과
2024-05-15 | 텍스헤럴드 전문기자
LIST 이미지
신원은 여성복 브랜드 ‘베스띠벨리(BESTI BELLI)’와 ‘씨(SI)’의 복합매장 형태로 운영 중인 인천 부평점이 오픈 이후 두 달 만에 매출액 3억 원을 초과 달성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3월 1일 신규 개점한 부평점은 유동 인구가 많은 인천 지하철의 환승 지역인 부평역 인근 ‘부평 테마의거리’ 핵심 가두 상권에 위치해 있다. 이에 따라 신원은 베스띠벨리와 씨 두 브랜드를 취급하는 복합 형태로 매장을 선보이며 2030세대부터 시니어 고객까지 다양한 연령층을 흡수하기 위한 전략을 수립해왔다.


27평 규모의 매장은 복합매장 형태답게 베스띠벨리와 씨의 아이템을 한 곳에서 만나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한 공간 내에 두 브랜드의 아이템을 각각 따로 배치해 아이덴티티가 다른 두 브랜드의 헤리티지를 경험해 볼 수 있으며, 여유로운 동선으로 쾌적한 쇼핑 환경을 제공한다.



신원은 부평점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유동 인구가 많은 상권을 고려해 초두 상품 물량을 확대 투입했으며 다채로운 오픈 할인 프로모션 및 사은품 증정으로 모객 효과를 톡톡히 누렸다.


단순히 ‘반짝’ 신규 오픈 효과에 그치지 않기 위해 오픈 이후 본사와 매장 간 긴밀한 커뮤니케이션을 바탕으로 인기 상품 판매분에 대해 신속한 물량 공급도 뒷받침했다. 그 결과 오픈 일주일 만에 매출 7,000만원, 두 달 만에는 3억원을 달성하는 쾌거를 이뤘다.


신원 관계자는 “신원은 지역 상권의 특성을 고려한 로드숍 육성 전략을 앞세우면서 ‘점주와의 상생 도모’를 최우선으로 삼고 있다”며 “앞으로도 본사와 매장 간 기밀한 호흡을 바탕으로 우수매장 유치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슬아 기자>



지난기사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