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utdoor
「노스페이스」 리사이클 ‘씽크 그린 플리스 재킷’ 올해의 녹.. .
친환경 제품 출시와 함께 다양한 마케팅 활동·기술 혁신으로 환.. .
2019-08-01 | 텍스헤럴드 전문기자 Th_Media@naver.com
LIST 이미지
영원아웃도어(대표 성기학)의 글로벌 아웃도어 브랜드 「노스페이스」가 100% 리사이클 플리스 원단을 적용한 ‘씽크 그린 플리스 재킷(Think Green Fleece Jacket)’이 올해의 녹색상품에 선정됐다.

비영리 시민단체인 한국녹색구매네트워크가 주관하는 ‘2019 소비자가 직접 뽑은 대한민국 올의 녹색상품(이하 올녹상)’은 제조, 유통, 사용, 폐기 등 제품의 모든 단계를 감안해 환경 개선 효과가 우수한 녹색상품을 소비자의 손으로 직접 선정해 시상, 환경관련 분야에서 가장 권위있는 시상 중의 하나로 손꼽힌다. 올해는 전문가, 학계, 시민단체 등으로 구성된 선정위원회가 관련 제품을 추천하고, 전국 24개 소비자 및 환경단체 등 총 5백여명의 소비자평가단이 직접10개 품목 34개 녹색상품을 선정했다.

「노스페이스」의 ‘씽크 그린 플리스 재킷’은 처음으로 올해의 녹색상품을 수상하는 동시에 소비자가 뽑은 인기상도 함께 수상함으로써 그 의미를 더했다. ‘씽크 그린 플리스 재킷’은 수거된 플라스틱 페트병을 친환경 가공 공정을 통해 리사이클 플리스 원단으로 만들어 재킷에 100% 적용했고, 국내 최초로 리사이클 지퍼 테이프도 사용했다. 또한 씽크 그린 플리스 재킷을 통해 1벌 당(L사이즈 기준) 500ml 페트병 50개를 재활용 하는 한편, 재활용 과정을 통해 생산 과정에서의 온실가스도 대폭 줄일 수 있게 되었다.

「노스페이스」는 국내 아웃도어 업계 리딩 브랜드로서 플라스틱 리사이클 원단을 사용한 가방과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고 제품 가격의 일부를 수질 정화 사업에 기부하는 ‘미르 텀블러’도 선보이고 있다. 또한 올해 진행된 국제 트레일러닝 대회 ‘노스페이스 100 코리아’와 대학생 국토 대장정 프로그램 ‘노스페이스 대한민국 희망원정대’ 등에서 더 많은 이들이 친환경 활동에 동참하도록 쓰레기를 주우면서 달리는 ‘플로깅(Plogging)’을 진행했고, 기부와 쇼핑에 즐거움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착한 아울렛 ‘노스페이스 에디션’을 운영하면서 수익금의 일부를 월드비전을 통해 방글라데시와 탄자니아 식수 개선 및 수질 정화 사업을 위해 기부하고 있다.

영원아웃도어 관계자는 “올녹상은 소비자들께서 엄정한 검증 절차를 통해서 환경에 기여하는 바를 직접 평가하고 이를 통해 우수 제품을 선정한다는 점에서 그 어떤 수상보다도 영예가 남다르다”며 “올 F/W 시즌에는 ‘씽크 그린 플리스 재킷’을 비롯해 더 많은 친환경 제품을 통해 소비자들의 착한 소비를 독려하는 한편, 다양한 마케팅 활동과 지속적인 기술 혁신으로 환경에 지속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박성호 기자>




지난기사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