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cessory
[플리츠마마] 추자초등학교서 자원순환 체험 프로그램 ‘페트병.. .
페트병 나노 플리츠백 DIY 키트’로 페트병이 가방으로 재탄생하.. .
2020-11-12 | 텍스헤럴드 전문기자 Th_Media@naver.com
LIST 이미지
미사이클(Me-cycle) 브랜드 플리츠마마(PLEATS MAMA, 대표 왕종미)가 지난 10일 추자초등학교 학생들과 자원순환경제를 쉽게 이해하고 경험해볼 수 있는 체험학습 프로그램 ‘페트병이 가방이 된다구?’를 진행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플리츠마마가 제주도개발공사와 함께 페트병이 가방이 되는 자원순환 과정을 아이들의 눈높이에서 보다 쉽게 전하기 위해 기획된 것으로, 체험학습을 통해 점점 심각해지는 환경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올바른 분리배출 방법을 가르쳐주고 ‘페트병 나노 플리츠백 DIY 키트’로 아이들이 직접 가방을 만들며 페트병이 가방으로 재탄생하는 과정을 경험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먼저 플리츠마마는 시청각 자료를 통해 학생들에게 현 자연 상태의 심각성을 알리고 자원 재활용의 중요성을 전하는 시간을 마련했다. 제주도에서 발생하는 해안쓰레기 중 60~70%가 플라스틱임을 설명하고, 해안으로 흘러가면 오염이 되어 자원순환이 어렵기 때문에 미리 잘 버리는 것이 중요함을 강조했다. 또한, 페트병 분류하기·세척하기·분리하기 등 분리배출의 3가지 주요 수칙을 알려주고 학생들이 직접 플라스틱 종류에 따라 분리배출 할 수 있는 체험을 진행했다.




이후 학생들은 삼다수 생수병, 효성티앤씨 리사이클 원사, 플리츠마마의 니트 플리츠백 바디와 스트랩 등으로 구성된 ‘페트병 나노 플리츠백 DIY 키트’를 통해 재생원사로 탄생되기 전 잘게 부순 페트병과 재생원사를 만져보고 플리츠마마의 나노 플리츠백을 직접 만들어봄으로써 내가 마신 페트병이 재생원사가 되고, 이 재생원사가 가방으로 재탄생되는 과정을 직·간접적으로 경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플리츠마마 관계자는 “프로그램이 끝난 후 본인들이 분리배출한 페트병이 가방과 옷으로 새롭게 태어난 것이 너무 신기하다며 뿌듯해하는 아이들을 보니 준비한 시간이 더 값지게 느껴졌다”면서 “플리츠마마가 제주도와 추자도에서 직접 경험한 자원순환의 가치를 실제 섬에 살고 있는 아이들과 공유할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일까 고민에서 시작한 이번 프로그램은 추자도에서 그치지 않고 향후 더 많은 곳에서 자원순환을 직접 경험할 수 있도록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현재 제주도는 전국 최초로 도 폐기물을 거점 배출하는 분리배출 시스템 ‘클린하우스’ 제도를 안정적으로 운영하며 자원순환에 힘쓰고 있다. 제주도개발공사가 수거한 폐페트병을 효성티앤씨가 공급받아 친환경 섬유 ‘리젠제주’로 뽑아내면 플리츠마마가 패션 아이템으로 최종 제품을 제작하는 방식이다. 플리츠마마는 자원의 선순환을 이루고 있는 제주도와 함께 자원순환의 가치를 전달하고자 추자도를 시작으로 2021년 상반기까지 우도 등 제주도 부속 섬 및 제주도 내 학생 수 50명 이하의 초등학교들을 대상으로 자원순환 체험학습 프로그램 시범사업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이은경 기자>




지난기사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