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News
자라, 스페인 1위 상장기업 등극
시가총액 405억 유로, 통신회사 제치고 1위
2012-06-13 | 텍스헤럴드 전문기자

세계적인 SPA 브랜드 「자라」를 전개하고 있는 인디텍스가 스페인 1위 상장기업에 등극했다.

영국 신문 가디언은 6월 3일자에서 「자라」를 전개하는 인디텍스가 지난 6월 1일 스페인 증시에서 시가총액 405억 유로(약 59조원)에 마감돼 통신회사 텔레포니카를 제치고 1위로 올라섰다고 밝혔다.

이는 금융 위기로 흔들린 은행 산탄데어보다 3억 유로, 텔레포니카보다 1억9천만 유로 초과한 수준이라고 가디언은 설명했다.

철도 노동자의 아들로 태어나 14살에 학업을 포기하고 셔츠 배달원으로 출발해 지난 1975년 첫 「자라」매장을 연 아만치오 오르테가(76)는 지난해 세계 5위 부자에 랭크됐다.

그는 현재 인디텍스 지분 59%를 갖고 있다. 인디텍스는 지난 2001년 91억 유로 규모로 상장되고 나서 가치가 4배 이상 뛰었다.

「자라」는 현재 전 세계 82개국에 모두 5천500개가 넘는 매장이 있으며 올해도 유럽 역외에서 50% 가량을 포함해 약 500개 점포를 새로 열 계획이다.

가디언은 「자라」가 유로 위기에도 사업이 번창하는 저력을 보이고 있다면서 이 때문에 최근 주식이 스페인 투자자로부터 '안전 자산'으로 주목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가디언은 스페인 위기로 현지 의류시장도 타격이 크지만, 이것이 「자라」에는 오히려 기회가 되고 있다며 「자라」의 스페인 시장 점유율이 6%에 불과함을 상기시켰다.

하지만, 「자라」도 그리스와 이탈리아 위기로 타격받고 있다면서 그러나 중국을 비롯한 신흥시장 비즈니스를 빠르게 확장하고 있으며 상대적으로 매장이 적은 일본과 미국 등 선진국에 대해서는 온라인 판매를 시작한 것도 회사 전망을 밝게 하는 요소라고 지적했다. 「자라」는 오는 6월 13일 최신 분기 실적을 공개할 예정이다.

인디텍스는 「자라」외에 「마시모 듀티」「베르시카」「풀 앤 베어」 등 모두 8개 브랜드를 전개하고 있다.

 



지난기사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