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Issue
K-Fashion, 세계 패션 중심에 서다
버커루, 유지아이지, 제시뉴욕, 컬쳐콜 … 뉴욕 인터메조에서
2013-08-07 | 텍스헤럴드 전문기자

K-Fashion이 세계 패션의 중심인 미국 뉴욕에서 새로운 바람을 불러 일으켰다.

한국패션협회(회장 원대연)는 산업통상자원부의 적극적인 후원으로 지난 8월 4일부터 6일까지 미국 뉴욕에서 개최된 패션 전문 수주 전시회인 INTERMEZZO에 유망 중소ㆍ중견 패션 브랜드가 참가해 기존과 다른 차별되고 강력한 마케팅을 전개했다.

이번 K-Fashion Project 행사는 우리나라 패션 브랜드의 글로벌화를 위해 ‘09년 시작된 글로벌 브랜드 육성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고 있으며, 유망 브랜드의 미국 시장 진출과 세계 신흥시장 진출을 위한 글로벌 비즈니스를 목적으로 추진됐다.

올해에는 세계 유명 트레이드 쇼를 통해 미국 시장 진출을 꿈꾸는 4개 국내 브랜드의 글로벌 마케팅 지원을 했다. 지난 8월 4일부터 6일까지 진행된 트레이드 쇼 이엔케이 인터메조에서 세계적인 스타일리스트 패트리샤 필드와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한 스페셜 이벤트를 진행함으로써 현지 바이어들과 언론에 큰 호응을 얻었다.

또한 전시 기간중 이루어진 수주 상담 및 계약을 통해 실질적인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한 비즈니스로 연계되는 등 커다란 성과를 기록했다.

인터메조 트레이드쇼는 미국, 유럽, 아시아 등 전세계 바이어를 연결하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트레이드쇼로서 평균 525개사, 평균 7,500명 방문 규모를 가진 각국의 떠오르는 브랜드의 스페셜 시즌 트레이드 쇼이다.

인터메조에 참가한 국내 브랜드 「버커루」「유지아이지」 「제시뉴욕」「컬쳐콜」은 다양한 컨셉과 상품들을 전시하여 한국 패션을 선보였다.

「버커루」는 개성 있는 워싱으로 여러 데님 브랜드들이 참여하는 본 트레이드 쇼에서 한국 데님의 우수성을 강조하였으며, 「제시뉴욕」은 피트가 된 원피스와 니트 등으로 바이어를 사로잡았다.

「컬쳐콜」은 다양한 색상의 프린트들의 믹스를 통해 소비자들이 개성을 살릴 수 있는 상품이 큰 호응을 받았으며 「유지아이지」는 내추럴한 색상의 베이직한 아이템들로 믹스 매칭 하는 자유로운 스타일링으로 좋은 성과를 거두었다.

또한 이번 이벤트에 부산의 아쿠아 슈즈 전문 「액토스 스킨 슈즈」가 참여해 한국 패션 브랜드와 부산 신발 산업과의 강한 스트림 융합을 보여주었다.

특히 행사기간 중인 8월 5일에는 뉴욕 패션전문가이자 ‘섹스 앤더 시티’,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 의 패션스타일을 세계적으로 대 유행시킨 패션 스타일리스트 패트리샤 필드가 이번 행사에 참가한 「버커루」「유지아이지」「제시뉴욕」「컬쳐콜」의 여러 아이템들을 모델, 마네킹에 스타일링하고 현지 VIP 프레스와 바이어를 초청하는 스페셜 이벤트를 진행했다.

또한 이번 행사는 패트리샤 필드와 콜라보레이션으로 엄청난 콘텐츠의 융합, 이엔케이라는 세계적인 트레이드쇼 전문 기획사의 공식 스폰싱 및 콜레보레이션에 따른 비즈니스 융합, 부산 신발 산업의 콜레보레이션으로 패션 스트림 융합 등 융합 마케팅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지난기사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