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tabase
[Fashion DB] 2013년 S/S 신규 브랜드 현황은?
여성, 남성, 캐주얼 사실상 전무…아웃도어, 잡화 신규 활발
2012-12-31 | 텍스헤럴드 전문기자 txherald@unitel.co.kr

국내 패션 기업들은 올해의 연속 상에서 내년 사업 계획을 구상할 것으로 보인다.

내년에도 올해와 같이 국내외 경제 악화와 패션 경기의 침체가 이어질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부정적인 경제 환경과 함께 올해 경기 침체에 따른 기저 효과와 상저하고에 따른 경기 전망 등 긍정적인 전망도 나타나고 있어 경기 변수에 따라 하반기에는 신규 사업에 대한 새로운 모습도 나타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로 인해 적극적인 신규 사업에 대한 투자 보다는 효율과 실적 확대를 기본으로 상반기에는 긴축 경영과 효율 위주의 보수적인 관점에서 접근하고, 하반기에는 경기 상황에 따라 신규 사업과 사업 확장을 모색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가운데 내년 S/S에 새롭게 패션시장에 뛰어들 신규 브랜드 런칭은 역대 최소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여성복 및 남성복, 캐주얼 신규 사업은 사실상 전무해 최악의 시즌을 맞을 것으로 전망된다. 대기업뿐만 아니라 중소기업도 국내외 경기 침체와 투자심리가 위축으로 신규 사업을 중단하거나 보류했기 때문이다.

이에 반해 아웃도어 시장은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계속적인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내년 S/S에는 네파의 「이젠벅」을 비롯, 블랙야크의 「마모트」, 에코로바의 「아웃도어리서치」 등 9개 브랜드가 런칭을 준비하고 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이 런칭 예정인 정통 아웃도어 브랜드 「살로몬」은 내년 F/W나 2014년 S/S에 런칭할 것으로 보인다. <편집자주>



지난기사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