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tabase
[Fashion DB] 2013년 한국 패션기업의 중국진출 현황
패션기업 중국·아시아 시장 공략 사활 걸었다
2013-03-27 | 텍스헤럴드 전문기자 txherald@unitel.co.kr

중국 시장이 글로벌 소비시장으로 부상하면서 국내 기업들의 중국 시장 공략 플랜이 더욱 견고해지고 있다. 국내 주요 패션기업들이 올해 경영화두를 ‘글로벌’로 정하고 해외사업 확대에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수익성이 낮은 내수시장의 한계를 벗어나 해외사업 진출을 강화해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각오다. 이 가운데 연간 15% 이상의 성장률로 팽창하고 있는 중국 패션시장은 국내 기업들에게 기회의 땅으로 여겨지고 있다.

실제로 중국은 의류 생산과 명품 소비가 각각 전 세계의 4분의 1을 차지할 정도로 세계가 주목하는 거대 소비 시장으로 부상하고 있다. 특히 현재 협상중인 한·중 FTA 체결은 국내 패션기업들에게 기회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1994년 이랜드가 중국 진출의 서막을 알린 것을 시작으로 국내 패션기업들은 중국 시장 선점을 위한 경쟁력 마련에 주력해왔다. 이랜드, 보끄레머천다이징, 더베이직하우스 등이 국내를 뛰어넘는 실적으로 중국 비즈니스의 성공 모델을 만들었고, 후발주자들도 글로벌 기업으로의 도약을 목표로 중국시장 공략에 힘을 쏟고 있다. 

초창기 중국 진출이 기존의 국내 브랜드를 그대로 수출하는 방식이었다면, 최근에는 대부분의 기업들이 중국 시장에 맞는 현지화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진출 방식도 진화해 중국 유통과 시장 상황에 밝은 현지 기업과 인수, 합병, 합작 등 파트너십을 구축해 성공 가능성을 높이는 추세다.

국내 기업들의 경영 부진을 틈타 중국 자본 유입이 활발해지면서 국내 브랜드의 중국 진출 속도는 더욱 빨라지고 있다. 내수시장의 한계로 해외 진출이 불가피해진 지금, 중국 기업과의 전략적 제휴가 국내 브랜드의 글로벌화를 앞당기는 성장 동력이 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기사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