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sociation
[한국패션산업협회] ‘패션IP센터(FIPC)’ 출범
K패션의 지재권 원스톱으로 지원
2024-06-04 | 텍스헤럴드 전문기자
LIST 이미지

한국패션산업협회(회장 성래은)는 6월 4일(화) 16시, 영원무역 명동빌딩에서 패션 디자이너, 패션 브랜드, 패션 유통 업계, 유관 단체 등 1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K패션의 지재권을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패션IP센터(FIPC)’를 출범했다.

이날 개소식에서는 현판식과 FIPC 운영안을 발표하였고, 김·장 법률사무소 지식재산권 그룹 양영준 대표변호사가 ‘패션산업, 브랜드와 디자인이 왜 중요한가?’를 주제로 초청 강연을 열어 K패션 지재권 보호의 중요성을 제고시켰다.

패션 IP센터의 주요 미션은 ‘첫째, 패션산업의 핵심 IP인 상표권과 디자인권 보호’, ‘둘째, 위조상품 유통 감시와 디자인 도용 근절’, ‘셋째, 소비자와 판매자의 인식 전환’이다.

이를 위한 주요 사업으로는 지재권 분쟁 예방 및 대응, 침해조사와 위조 상품 식별 인증, 침해 상품 감정 및 수사기관 의뢰와 맞춤형 지재권 교육 및 컨설팅 등 K패션의 지식재산권 보호를 위한 포괄적인 지원을 진행한다.


또한, 상시 모니터링을 통해 위조 상품의 온라인 유통량 사전 점검 및 초동 대응으로 주요 온라인 마켓별 위조 상품 차단을 지원한다.

아울러, 위조 상품 근절 캠페인 ‘Don’t Copy, Don’t Sell, Don’t Buy‘를 통해 위조 상품에 대한 경각심 제고와 건전한 소비 환경을 조성할 예정이다.


특히, 성래은 한국패션산업협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최근 중국발 C커머스가 등장하는 등 유통망의 국경이 허물어지고, AI의 발전으로 디자인 도용이 빠르고 간편해지면서 글로벌 시장에서 비상하는 K패션에 더 심각한 IP 피해가 우려된다”며 “패션IP센터의 정식 출범을 계기로 한국 패션업계의 귀한 자산인 IP를 더 강력하고 체계적으로 보호해 나갈 것이다” 라고 의지를 밝혔다.

협회는 앞으로 패션IP센터의 K패션 지재권 보호 기능을 통해 K패션 기업의 국내외 유통 질서 확립과 해외 수출지원 등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이뤄나갈 예정이다.



<박석일 기자>




지난기사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