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urcing
세아상역, 아이티 미래 위한 세아 중학교(S&H Secondary School).. .
아이티 대통령, USAID, IDB, 학생, 교사 등 참석한 가운데 성황.. .
2017-03-27 | 텍스헤럴드 전문기자
LIST 이미지

글로벌 수출기업 세아상역(회장 김웅기)은 아이티 북부 카라콜 지역에 건립한 세아 중학교(S&H Secondary School) 개교식을 가졌다고 27일 밝혔다. 한국국제협력단(KOICA)와 함께 지난 2013년부터 현지 장학사업에 나서고 있는 세아상역은 초등학교에 이어 중학교까지 설립하며, 현지 최고 수준의 무상 교육과 급식, 교육 등 운영비 전액을 지원한다.

‘국가의 미래를 위한 가장 확실한 투자는 교육’이라는 철학을 바탕으로 장학사업을 시작한 세아상역은 초등과정을 졸업한 학생들이 다닐만한 인근 상위 학교가 없다는 안타까운 현실 앞에 또 한 번의 결단을 내렸다. 도서관, 컴퓨터실, 과학실 등 다양한 특별활동 수행실을 갖춘 세아중학교는 현지에서도 주목받는 최신 교육시설이다. 

25일(한국시간) 여러 내외빈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개교기념식에서 세아는 또 하나의 원대한 청사진을 제시했다. 현재 입학한 중학생들의 졸업을 앞둔 2019년까지 고등교육과정을 수행할 수 있는 학교를 완공, 총 학생수 700명 이상을 교육할 수 있는 아이티 최고 수준의 종합학교를 운영한다는 계획안을 발표했다. 


세아학교 학생 및 학부모, 교사 등 여러 관계자들이 모인 개교식에는 조브넬 모이즈(Jovenel Moise) 아이티 대통령, 루이-마리 카도(Louis-Mary Cador) 교육부 국장, 필립 디브로스(Philippe Debrosse) 소나피(SONAPI) 공단장, 정영선 KOICA 사무소장, 제임스 토마스 (James Thomas) *USAID 국장 및 *IDB, Better Work Haiti 등 현지의 주요 외빈들이 참석하며 축하와 감사의 메시지를 전했다. 

조브넬 대통령은 “지역사회를 위한 세아의 헌신적인 노력에 아이티의 교육여건이 한층 개선되고 있다”며 “세아의 정성이 이룬 또 하나의 결실을 축하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김웅기 회장 역시 “우리는 세아의 지역사회에 대한 공헌을 축하해주기 위해 이 자리에 오신 조브넬 대통령을 환영한다”라 답사하며, “우리는 옷을 만드는 일뿐만 아니라 지역 사회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를 전개할 것이며, 특히 학교를 통해 현지의 젊은이들이 능력을 펼쳐가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것을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개교식에 이어 열린 학교 투어를 마친 프랜지 알렉시스(Franzdy Alexis) 아이티 초등교육 행정관은 “학생들이 세상을 바라보는 국제적 시각은 오늘날 아주 중요합니다.”라며 “세아의 학교들은 학생들이 자신들의 잠재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격려하고 있습니다. 나는 앞으로도 세아 초등학교, 중학교, 그리고 앞으로 세워질 고등학교에 재학할 700여 명의 학생들이 성공적인 경력을 쌓을 수 있는 교육을 받기를 기대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교사를 포함한 40여 명의 교직원들이 근무하는 세아학교는 또 하나의 특별한 이야기를 담은 인물이 수장(首長)을 맡고 있다. 뉴욕시 공립학교 교장에서 은퇴한 후 아이티로 돌아온 미국계 아이티인인 장 멀빌(Jean Mirvil) 교장이 그 주인공이다. 고교시절 미국으로 유학을 떠난 멀빌 씨는 하버드대, 프랑스 소르본대에서 잇달아 졸업 학위를 받은 엘리트로 뉴욕 브롱스(Bronx) 학교의 교장을 10여 년간 맡아오다 2013년 세아학교 초대 교장을 취임했다. 미국에 비해 열악한 교육환경의 아이티였지만, 국가의 미래를 위한 헌신과 애국심으로 돌아온 멀빌 교장은 미국과 유럽의 여러 선진 교육시스템들을 접목시켜 아이티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커리큘럼을 개발하는 등 자신의 경력과 역량을 학교에 불어넣고 있다. 그 결과, 세아학교는 아이티 교사들의 벤치마킹 교육시설로 각광받는 등 현지에서 인정받는 학교로 확고히 자리매김하고 있다.


세아는 생활/문화 인프라가 부족한 현지 상황을 감안해, 학교를 보다 다목적으로 활용하며 지역 커뮤니티 센터로도 사용할 계획이다. 매년 진행되고 있는 의료봉사는 물론, 환경의 지속가능성과 여성인권 등에 대해서도 현지인들에게 알릴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준비하고 있다. 

2010년 발생한 아이티 대지진 이후 미국 국무부, 아이티 정부, 미주 개발은행(IDB)이 중심이 되어 주도한 국가 재건을 위한 파트너 기업으로 초청받으며 세아와 아이티의 인연은 시작되었다. 북부 카라콜(Caracol) 지방에 전력, 항만, 도로, 주택 등 각종 생활/산업인프라를 구축하고 봉제 공장 등 의류 생산법인을 설립, 운영하고 있는 세아는 현재 아이티 법인(S&H Global)에서 1만이 넘는 현지인 직원들을 고용했으며, 이 가운데 80% 이상은 공식적인 일자리를 가져본 적이 없는 사람들이다.

한 차원 높은 사회공헌활동을 위한 ‘세아재단’을 설립하며 국외만이 아닌, 국내에서도 교육에 대한 세아의 노력은 계속되고 있다. 지난 2016년 송년을 맞아 저소득층 학업 우수 아동들 10명을 선정, 대학에 진학할 때까지 ‘세아 장학금’을 지급한다는 자매결연을 맺으며 국내 장학사업 역시 활발히 전개하고 있다.


###


* USAID(United States Agency for International Development, 국제개발처) : 대외 원조를 담당하기 위해 1961년 세워진 미국 정부기관. 1960년대 한국도 화력발전소 건설자금 등 긴밀한 도움을 받았다.

* IDB(Inter-American Development Bank, 미주개발은행) : 라틴아메리카 경제 개발을 위한 융자를 목적으로 1960년 설립된 은행. 전세계 46개 회원국이 있다. 



지난기사 리스트